논란에 팬클럽 공식 해명 송가인 때아닌 정치색

 

가수 송가인이 때아닌 정치색 논쟁에 휘말려 이슈가 되고 있어요. 문제가 된것은 유투브 동영상속의 그가 입고 있던 “파란색”옷이었습니다.송송가의 정치색 논란이 나온

4월 7일 송가인은 중앙선거관리위원회 공식 유튜브를 통해 415 투표 촉진 캠페인 잘 골라서 잘 찍자에 동참했다. 영상은 송가인이 등장하고 ‘NO VOTE NO (빈칸)’라고 적혀있는 뒷면에 직접 문구를 써보는 행사였는데요. 송가인은 이날 영상에 파란색 계열의 옷을 입고 나와 빈칸에 함께라고 쓰고 투표가 없으면 우리는 함께 있을 수 없다는 뜻으로 써봤다고 말했다.

영상이 공개된 이후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 등에서는 송가인의 정치색을 놓고 갑론을박이 벌어졌습니다. 송가인의 공식 팬클럽인 Again의 대표 컬러가 핑크색인데도 송가인이 투표를 독려하는 영상에다 민주당 당색인 파란색 계열의 옷을 입은 것은 정치적 의도를 드러낸 것이라는 일부 누리꾼의 해석 때문입니다.

이와 함께 송가인 더불어민주당 이병훈 후보(광주 동구을)와 함께 찍은 사진도 함께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이 후보는 최근 자신의 블로그에서 송가인과 엄지손가락을 펴고 함께 찍은 사진과 선물을 받는 사인CD를 찍어 올렸는데 송가인도 이 후보가 쓴 책 더불어 사는 경제 나눔 일자리를 갖고 사진을 찍었기 때문입니다.

이에 대해 네티즌들은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를 통해 의견이 엇갈리고 있습니다.

송가인이 정치색을 표현했다는 의견을 낸 반응을 보면 민주당 후보와 사진을 찍은 의미가 무엇이냐 색깔의 분홍색을 버리고 파란색을 입고 투표 장려 영상을 왜 찍느냐는 등의 반응이 나왔다.

송가인은 정치색 표현이 아니라는 누리꾼들은 옷 색깔로 정치색을 논하는 게 정말 수준이 낮다 투표 독려 영상에서 왜 정치색이 나오느냐는 등의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송송가인 팬클럽 공식 입장 밝혀

이에 송가인의 팬클럽인 어게인 측은 4월 13일 공식 카페 공지사항을 통해 공식 입장을 밝혔습니다.Again 측은 송가인 님의 정치적 중립 성명서에서 송가인 님을 각종 SNS나 유튜브를 통해 유포되고 있는 정치 관련 글과 사진은 지지 의견 표명이 아니다고 밝혔다. 그들은 오해의 소지가 있는 두 가지 사안에 대해 직접적으로 언급했습니다. 그는 우선 특정 정당 관계자에게 건넨 사인 CD와 사진에 대해 정치인이 가인 님의 팬이라고 하길래 찍은 사진이다. 지지 의견을 표명한 것은 아니다라며 투표 독려 캠페인 의상 색상에 대해서는 아시다시피 파스텔톤은 평소 가인 씨가 즐겨 입는 색상이다. 아무런 의미가 없다고 전했다.

한편 이병훈 후보의 블로그에 게재된 사진은 현재 삭제됐으며, 선관위의 4·15 투표 독려 캠페인 ‘잘골라 잘 찍자’에는 탤런트 유재석·김구라·김의성 등을 비롯해 배우 이승재·주지훈·정우성·정혜인 등 40여명이 출연한 바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