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비큐 식당 셰프로 변신한 가수 이지영, 조지아 최고에 뽑혔다.

 

바람아 멈추어다오로 인기를 모은 가수 이지영(49)이 미국에서 운영하는 음식점이 음식업 전문지로부터 조지아주 최고의 레스토랑으로 선정됐대요.

9일 미국의 식음료 전문지인 푸드 앤드 와인은 최근 각 주를 대표하는 바비큐 식당을 선정했으며 이 씨가 조지아주 대표로 남편과 함께 운영하는 애틀랜타의 에어룸 마켓 바비큐는 미국 주 최고의 바비큐 식당 조지아를 대표해 소개했습니다.그러면서 “남편 코디 데일러와 1980년대 아이돌 이지영은 서로 다른 문화적 배경을 접목해 사랑받는 음식을 만들어 냈다. 그들의 ‘매운 한국식 돼지고기 샌드위치’는 이 도시의 대표적인 샌드위치가 됐다”고 소개했습니다

요리법이 소개되면서 gochujang(고추장), gochugaru(고춧가루) 이런 말이 그대로 쓰였다고 합니다.가수 이지영 씨가 지금은 미국에서 한국의 고추장과 고춧가루 전도사가 됐죠.이지영이나 종말의 곽진영 같은 경우를 보면 뭘 해도 유명해지니까 역시 유명해질 사람은 타고 났겠지 하는 생각이 들어요.

여고생이던 1987년 데뷔한 이지영은 “나는 아직 사랑을 모른다” “바람아 멈춰줘” 등으로 인기를 끌다가 온갖 스캔들과 의혹을 씻기라도 하듯 1990년 미국으로 건너가 미국인 남편과 결혼해 요리사로 변신했습니다. 레스토랑 웹사이트에는 ‘셰프지지’라는 별명과 함께 “미식세계 최전방에 한식문화를 도입하고 싶은 마음으로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고 있다”고 소개되어 있습니다의도한 바이지만 놀라운 또 다른 변신이네요. 어디서나 1등 이지영은 대단합니다.

고추장과 고춧가루로 문지른 돼지고기를 히콜리 나무와 떡갈나무에 걸어 훈제한 후, 아삭아삭한 김치피클과 함께 바삭한 감자빵에 곁들여 내놓는다고 합니다.

6일 전에는 이지영의 인스타그램에 ‘마스크를 쓴 나를 보고 소리를 지르거나 (발로) 차지 말아요’라는 글을 올리기도 했다. 그는 또 동양인이 마스크를 쓴 것이 병이라는 것을 의미하지 않는다. 코로나19로 인해 인종차별을 하지 말아달라고. 내 한국인 친구가 한 대형마트에서 물건을 사고 있을 때 누군가 그에게 치우라고 했다. 나는 인종차별 바이러스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기 위해 마스크를 쓰고 있다라고 쓰면 노란색 마스크를 쓴 사진도 함께 공개했습니다. -코로나19로 한인사회가 많은 인종차별을 받고 있다는데 이지영에게도 피해가 없는 갈등이었던 것 같아요. 힘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