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 편도염 증상, 처방 편도염 2차 투병기 –

  쯤부터 이상하게 목이 아프기 시작했다.

일요일 오후에는 목이 많이 부어 무언가를 삼킬 때 아프고 밤에는 목덜미를 주무르고 있던 오른쪽 뒷목, 귀 아래쪽이 둥글게 부어 만지면 아플 수 있다.

월요일 아침에는 피부가 나른하고 쑤시고 관절이 저렸다.

이번에는 아예 약을 먹고 잡아보기로 결심했지만 스케줄이 틀어져 월요일에 병원에 들릴 수가 없었다.저녁이 되면 으레 찾아오는 추위와 발열.화장실에 가서 휴대전화 플래시로 목을 비추니 역시 오른쪽 목구멍 깊숙이 군데군데 흰 얼룩이 묻어났다.혼자서 추운 듯이 옷을 껴입고 체온을 재보니 38도가 넘는다.얌전히 타이레놀 2정을 먹고 2시간쯤 지나자 놀랍게도 열이 37도 선까지 내려갔다.

화요일 아침 평소 다니던 이비인후과를 찾았다.목 통증, 귀 뒤 통증, 열 등의 증상에 대해 설명하자 의사 샘은 귀 뒤쪽을 만져본 뒤 임파선이 부었지만 아마도 다른 부위에 염증이 있어 부은 것 같다며 귀와 코, 목을 본다고 말했다.귀는 이상이 없고, 코는 조금 부었어요. 하고 목에 카메라를 넣더니, 가슴이 뜨끔하고, 편도염이 심하면, 하얗게 변했다고 상태가 심각하니, 독한 약을 써야 한다면서 편도에 면봉으로 직접 약을 바르고, 항생제를 다른 종류로 두 개씩 쓰고, 양치질도 하고, 사라진 후에도 며칠 더 약을 드시는 게 좋겠다고 말씀하셨다.

재작년에 처음 걸려 점점 주기가 짧아지는데 원래 이러냐고 물어봤는데 만성화되는 것 같고 심해지거나 약이 듣지 않으면 편도절제를 고려해야 한다며 전신마취를 해야 하고 입원도 해야 하니 간단한 수술이 아니라고 알려줬다.

진료를 마쳤더니 갑자기 아기가 걱정돼서 편도염 여부를 물어봐 달라고 간호사에게 부탁했는데 전염력이 높지는 않다고요.전염되긴 된다는 거네?

아무튼 그래서 나는 항생제인 폴령메이옥트정 100mg 역시 항생제인 플루그람캅셀덱시브프로펜 계열 해열진통제인 아니펜정 400mg 아세트아미노펜 계열 해열진통제인 서스펜 8시간이 알소방정위 점막보호제인 레바트정을 하루 3번 처방받고 소염진통 가글인 삼아탄툼.참고된 항생제

평소 약 먹고 졸린 적이 별로 없었는데 이번에는 약이 세서인지 하루 종일 너무 멍하고 졸린 기분.

지난해 10월의 첫 편도염은 인후통, 한기, 고열, 관절통, 전신위약감 등 모든 증세가 있어 1주일 이상 아팠지만 8월에는 목이 아프지 않고 나머지 증상만 있었으며 이번에는 편도상태가 8월보다 훨씬 나빴는데도 열이 조금 나고 오한은 없으며 인후통과 관절통만 대신 임파선이 붓는 새로운 증상이 있었다.

편도염이라도 증상, 강도, 기간이 천차만별이네. 그런데 굳이 자신의 몸으로 직접 알아채야 하는걸까? -_-

점점 주기가 짧아지는 것이 만성편도염으로 발전하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돼 약도 잘 먹고 잘 먹어야겠다고 다짐해 보지만 이 시간까지 회사에 있는데 과연 건강관리가 가능할지 근본적인 의문을 갖지 않을 수 없다.

네이버에 편도염을 검색해서 들어오는 수많은 나의 편도염 동지들을 위해 오래 써보는 편도염 투병기.동지들, 저 며칠 후에 편도염 완치 후기로 돌아옵니다.그럼 안녕히 계세요.

#편도염 #이제 그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