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주디 * 천생 가수였지만 너무나쁘지않아 불행했던 그녀

>

지난 1월 아카데미 기획전을 통해 만나 본 영화 <주디>가 드디어 개봉했읍니다. 개봉 즈sound에 리뷰를 남겨야지 하며 미뤘는데, 두 달이나 걸릴 줄이야!! 덕분에 한 달 가까이 극장에 가지 못했sound에도 불구하고 이렇게 신작 영화 리뷰를 남길 수 있게 됬다.​아카데미 레이스라 불리는 각종 시상식에서 여우주연상을 쓸어 다sound다시피한 르네 젤위거의 인생 연기를 볼 수 있는 영화이었다 하지만, 그녀가 연기한 주디 갈랜드의 마지막 모습이 이다자무 안타까워서 영화를 보는 동안은 물론 보고 나서도 한참 동안이나 마sound이 아팠다. 개봉이 미뤄진 탓도 있지만, 이런 이유 때문에 선의의 리뷰를 쓸 수 없었다지.​​​

>

<오즈의 마법사> 속 도로시로 그 누구보다 높이 날아 오른 배우 ‘주디 갈랜드’. 하지만, 배우로서의 성공이 인생의 행복을 보장하지는 않았다. 탐욕스러운 부모와 제작자에 의해 어려서부터 오로지 돈벌이 수단으로만 여겨졌던 주디, 이것만으로도 참혹한데 그들은 한술 더 떠서는 아직 어린 주디에게 성 상납을 강요하고 상습적으로 약물을 복용시키기까지 했읍니다.​세월이 흘러 방금 마흔이 넘은 주디 갈랜드에 남은 것은 술과 약물에 중독된 몸뚱이와 불면증을 비롯한 각종 신경증 뿐이니, 절대 잃고 싶지 않은 두 아이를 지켜내기가 몹시 힘들다. 아이들과 영원히 함께 하고 싶어 잠시만 헤어지기로 결심한 주디는 영국에서의 공연을 수락한다.​​​​​​

>

>

영화 <기생충> 덕분에 아카데미 레이스라 불리는 각종 영화제 소식을 거의­ 실시간으로 접할 수 있었는데, 연기상 부분은 네 배우가 거의­ 독식했습­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남우 주조연상, 여우 조연상 수상자의 영화는 진즉 봤는데, 여우 주연상 수상자의 영화만 즉석 볼 수가 없어 몹시 궁금했더랬다. 그러니 기획전을 반드시 사수해야만 했습­니다. 그리하여 과연 어 떤 정도길래? 하는 심정으로 영화 <주디>를 보기 시작했는데….​내 머릿속에 주디 갈랜드의 벌써지가 확실히 잡혀 있지 않은 탓도 있겠지만, 흔히 영화 속 르네 젤위거의­ 모습이 그당시의 주디 갈랜드의 모습 그대로겠구과인~싶은 생각만 들었다. 각종 중독으로 몸은 물론 심정까지 피폐해진 모습은 물론이요, 그런 와중에도 무대 위에선 완벽했던 모습까지 르네 젤위거는 그야예기로 신들린 듯한 연기를 보여 주었다.​​​​​

>

이리하여 이런 르네 젤위진짜거의 모습은 실제 주디 갈랜드의 그것에 자연스레 오버랩된다. 약물과 알콜 중독이 심해땅서 주디 갈랜드는 영화와 TV에서 진짜거의 퇴출되다시피 했다. 하지만, 무대에선 여전히 그녀를 찾았는데 왜냐하면 일단 무대에 세워놓기만 하면 뮤직를 몹시매우매우 잘 했기 때문이라고~ 영화 속에서 그려지는 영국에서의 첫 공연 장면이 딱! 이런 모습을 보여준다. 리허설도 취소하고, 공연이 시작되기 직전까지도 호텔방에서 취해있던 주디가 무대 위에선 180도 다른 모습을 보여준다. 사실 나쁘지않아는 그녀가 뮤직를 시작하기 직전까지만 해도 이 공연을 통째로 망쳤다고 생각했었는데, 그게 아니었다는 거~ 천생 가수라는 포현이 이보다 더 딱일 순 없을 듯한데, 새삼 안타깝다.​​​​​​

>

>

주디 갈랜드의 마지막 영국 공연 전후의 내용를 그다sound은 만큼 영화 <주디>엔 그녀가 음악를 부르는 장면이 꽤 많이 등장한다. 그렇기 때문에 음악를 알고 보면 영화가 몇 배는 더 재밌었을 것 같은데, 내가 아는 그녀의 음악라고는 ‘Over the Rainbow’가 전체이니 이것 참… 사실 그녀의 음악를 잘 몰랐어도 새삼 좋다, 이거 궁금하다 요런 느낌이 들었다면 어쨌거본인 좋다고 하면서 봤을 텐데, 사건­는 막귀인 내겐 와닿는 음악가 없었다는 거~ 아마도 그때엔 아주 인기를 끌었을 텐데, 본인는 왜 그 음악에 꽂히질 않은 겐지~ 다시 보면 느낌이 달라지려본인?​​​​​​

>

>

예전에 방송을 통해 주디 갈랜드의 어린 시절 예기를 접하고는 아주매우 놀랐던 기억이 난다. <오즈의 마법사>를 촬영할 때 실제 주디가 극중 도로시 보다 과인이가 많았기 때문에 어리게 보이도록 하기 위해서, 식사을 제대로 먹이지 않고 하루에 후(後)배를 네 갑씩 피우게 했단다. 한데, 이게 끝이 아니었다. 단기간에 촬영을 끝내기 위해 영화사는 무리한 일정을 짜서 주디를 제때 재우지 않았다. 촬영 중에는 (아마도) 각성 효과가 있는 약물을, 촬영이 끝과인면 수면제를 번갈아 먹이는 만행을 저질렀다. 그녀의 약물 중독은 자의가 아닌 타의 그것도 탐욕스러운 어른들 때문에 시작된 것입니다.​거기다 부모님에게 제대로 된 사랑을 받기는커녕 어머니에 의해 성 상납을 해왔고, 극강의 미모를 자랑하는 배우들과 동시대에 활동하며 자존감이 바닥을 쳤으니 이성 관계도 결코 순탄치 않았다. 항상­그랬듯 사랑에 굶주렸던 그녀는 누가 자신을 약 간이라도 좋다고 하면 예기 이다자로 훅~ 넘어갔다고 합니다. 그 결과가 다섯 번의 결혼입니다. 이런 사실은 영화를 본 후 후(後)늦게 찾아 보다 알게 된 것이라 영화를 보면서는 그녀의 금사빠(!)같은 성향이 그저 이상해 보이기만 했습­니다. 그러므로 별로~라고 의견했는데, 숨은 사연을 알고 과인니 그저 불쌍하기만 하다.​​​​​​

>

천생 가수였던 주디 갈랜드가 마지막 불꽃을 피운 영국 공연 전후의 얘기를 담은 영화 <주디>이었다 르네 젤위거의 인생 연기는 분명 감탄스럽지만, 실제 인물의 삶이 그대무자신 안타까워 결코 좋은 느낌으로 관람할 순 없다는 어린이러니~​​​​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