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 흥행세는 충만 넥슨 V4

 V4, 9월 25일 앱스토어 매출 16위, 출시 하루 만에 성과… 현지시장과 장르 특성을 고려하여 추가 상승 전망

넷게임즈가 개발하고 넥슨이 서비스하고 있는 V4(브이포), 2019년 11월 국내 출시, 돌풍을 일으켰다. 현재도 국내에서 톱10을 유지하고 있는 흥행 대작이다.

한국에서의 흥행 기운이 일본에서도 재현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출시 첫날 애플 앱스토어 무료 인기 순위에서 1위에 오른 데 이어 매출에서도 두각을 나타내 오버히트 이상의 히트 가능성을 시사했다.

9월 25일(금) V4는 일본 앱스토어 매출 차트 16위에 올랐다. 발매 다음날의 성과다. 2019년 넷마블의 모바일 RPG ‘7대죄: 그랜드 크로스’ 이후 국내 게임사가 일본에서 선보인 작품 중 높은 성적이다.

매상의 새로운 상승의 가능성도 있다.우선 출시 이후 가장 이용자가 몰리는 첫 주말을 앞두고 있다. 이용자의 추가 유입의 가능성이 높고, 새로운 매출 확대를 기대시키고 있다.

일본에선 최초로 선보인 멀티플랫폼 게임이다. 모바일과 PC에서 플레이가 가능한 만큼 사용자의 접속 시간을 증가시키는 요소다.

게다가 일본 게임시장은 국내와 달리 슬로우 마켓으로 통한다. 천천히 오르고 하락도 느리다.

이용자 확대와 플레이 증가 가능성이 충분해 매출 순위 상승 여력은 여전히 크다는 것이다.

한편 ‘V4’의 일본 사전 예약자는 50만 명 규모다. 이는 넥슨이 일본에서 가장 큰 성공을 거둔 모바일 RPG 오버히트와 비슷한 수준이다. 오버히트는 2018년 5월에 일본에 출격해, 애플 스토어의 인기 게임 랭킹에서 1위가 되었다. 최고 매출 순위는 7위다.

장르의 특성상 V4가 과열 성과를 넘어설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V4는 정통 MMORPG로 액션RPG ‘오버히트’보다 과금 요소가 다양하다. 또 이용자의 충성도(로열티)가 높다.

V4가 론칭 첫 주말 이후 초반 흥행 궤도에 오를 경우 롱런까지 예상하는 이유다.

과연 IP의 힘을 빌리지 않은 한국의 창작 MMORPG가 일본 시장에서도 대반란을 일으킬지 귀추가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