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 담낭 절제 수술했습니다.(강남담낭유병원) 복부통, 담석증

 이웃분들 잘 지내시죠? 다들 코로나 때문에 힘든 시기를 보내고 계시죠?저는 수술했습니다.ㅠㅠ담낭 절제 수술했어요.

저도 이것은 익숙하지 않았는데, 5개월 전 쯤부터 복부에 통증이 있었습니다.갑자기 아프다가 30분 정도 아프다가 담백하게 통증이 사라지거나 이런 증상이 한 달에 한 번씩 나타나서 한 달 전에는 자다가 통증이 와서 괜찮겠지 했는데 3시간 정도 앓고 나서 정말 바닥을 기다가 남편을 깨워서 진통제를 사다 먹기도 했어요.

그리고 잠시 후 2 주 동안 3 번이나 통증이 오고 마지막 통증은 6 시간 내내 아팠습니다. 병원에 갔더니, 다 같이 복부 에코와 위 카메라를 해보자고 해서 병원 예약을 하고 나서 검진을 받으러 갔습니다.

위 내시경과 복부 초음파를 했지만, 위 내시경에서는 아무런 이상이 없고, 복부 초음파로 담낭에 석석이 있다는 진단을 받았습니다.담석증 진단을 받았어요.

[간단하게 요약해서 쓴 문장이 끝에 있고 요약문을 보고 싶으면 스크롤을 아래로 내려주세요]^^]

담석증이란? 담석증은 담낭이나 담도에 결석이 형성되는 질환으로 담낭은 작고 서양배 모양의 주머니 구조물로 오른쪽 위 복부 및 간 아래에 위치하며 담석증은 담낭에 저장된 액체가 석편과 같은 물질로 굳어진 상태로 형성됩니다.

출처: [네이버 지식백과] 담석증 [cholelithiasis](국가건강정보포털 의학정보, 국가건강정보포털)

저는 담낭에 담석이 있는 담석증이 있었습니다만, 담낭이 4~5개 정도 보인다고 합니다.수술을 해야 한다고 해서 수술할 병원을 찾아보고, 담석증 전문 외과 전문 병원을 찾아서 거기에 수술 예약을 하고 목요일에 수술을 했습니다.

수술은 담낭 절제술을 했어요.돌만 빼기 힘들어서 그렇게 못 한대요그렇기 때문에 담낭 자체를 절제하는 담낭 절제술을 실시하게 된 것입니다.

그 전날 12시부터 단식하고 병원에 11시에 예약되어 도착했는데, 들어가는 입구에서 코로나로 인한 발열 체크로 손 소독하고 문진 작성 후 들어가야 합니다.그리고 코로나로 인해서 병원에서 보호자가 함께 있을 수 없다고 해서 1층 데스크까지 남편이 같이 있어서 검사와 수술을 위해서 혼자 병실로 올라가야 했습니다.( ´ ; ω ; ` )

5층 병동에서 옷을 갈아입고 2층에서 여러가지 검사를 다시 하고, 5층 병실로 올라와서 링거를 맞고 수술을 기다렸는데, 첫 수술이라 무척 긴장했습니다.

그리고 한참을 기다린 끝에 수술을 하러 갔습니다. 걸어서 수술실에 가서 누웠는데 너무 떨리더라고요누워서 손발을 묶어서 산소호흡기 입구에 대고 마취제가 들어가서는 기억이…없어요~ㅋㅋ그리고 일어나니까 회복실에 있었는데 몽롱하게 정신이 없더라고요.그 순간에도 수술 얼마나 걸렸는지 물었어요~

수술과 회복까지 1시간이나 1시간 조금 넘게 걸린 것 같습니다.정말 빠른 수술로 감탄했어요.눈을 뜨자마자 병실로 올라갈 수 있었어요.

아이를 낳을 때도 제왕절개가 아닌 자연분만을 하다 보니 수술을 했을 때의 통증이 낯설었죠.그래도 이 병원을 선택한 이유 중 하나는 단일 통로 복강경 수술이기 때문이었습니다.

다른 병원에서는 배꼽과 배 두 군데, 총 세 곳을 통해서 수술을 하지만 담소유병원은 배꼽만으로 수술하는 단일 통로 복강경 수술을 하여 병원을 선택한 첫 번째 이유입니다.

수술전에 찍은 사진이라 수액이 하나인데 수술후에는 진통제와 그리고 하나더 세개를 맞아야했고 중간중간에 항생제와 주사가 투여되었거든요……. 제 몸에서 나온 담석을 주었는데 왜 이렇게 작은걸 저렇게 아프게 했나 싶었습니다.

담낭에서 나온 담석은 총 5 개였지만, 중간 크기를 제외하고는 작은 알갱이였습니다.이 돌이 굴러서 담낭 입구를 막으면 통증이 나타날 것 같습니다.지금까지 복통의 원인을 보고 있으면 의아해하면서도 복통에서 해방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병원은 1박 2일동안 퇴원했습니다.수술날 11시에 와서 진료하고 수술하고 입원해서 다음날 오전에 또 초음파검사를 하고 아침먹고 오전에 퇴원했습니다.
장시간 걸리지 않는 수술이었지만, 있던 담낭을 절제한 수술이었기 때문에 앞으로 관리가 필요할 것입니다.식습관 개선이 제일 중요한 것 같은데 먹는 게 진짜 좋아서 제일 힘들 것 같아요
<요약> 1. 증상 – 5개월 전부터 복부 통증이 있었고 – 처음에는 30분 정도씩 한 달에 한 번 정도 통증이 있었는데 최근 2주 안에 세 번 정도 통증 – 복부 통증 시간이 가장 길고 6시간 통증 – 아픈 부위는 명치가 더 아프고
2. 검사-최초로 내과에서 복부초음파(초음파)와 위카메라를 한다-복부초음파로 담낭에 석이 45개 보이면 수술을 권한다.
3.병원-큰 종합병원이나 대학병원을 생각하다 인터넷 검색을 했다-최근 코로나의 위험도 있어서 외과전문병원을 알아본다-강남의 쓸개 절제술을 전문적으로 하고 단일통로 복강경 수술을 한다는 것을 알고 후기를 찾아보다가 결정!
4. 수술-전날 12시부터 금식후 11시 예약으로 발열체크와 문진작성후 들어간다-담당진료후 검사후 수술한다-수술시간은 30분정도 걸리고 회복까지 1시간에서 1시간 조금 더 걸린다-수술 2시간후에 물을 마시고 5시간 이후에 죽을 먹는다.
5. 퇴원-코로나로 인해 보호자 입실을 하지 못하고 혼자 병동에 있다-진료와 수술을 하여 퇴원까지 1박 2일 남았고-오전에 진료, 오후에 수술하고 다음날 오전에 복부 초음파 검사 후 아침식사를 하고 오전에 퇴원하였다.